비와 오동의 비밀

 

 

img8.gif

 

 고스톱을 칠 때에 가장 좋아하는 것은 오동입니다.

 

 좋아하는 이유를 살펴보면 오동은 오동광, 송동월, 쌍피, 동신당, 오동만 피가 4장이기 때문입니다.

 

 일본사람들이 화투를 이렇게 만든데에는 그럴만한 이유가 있습니다.

 

 화투의 오동 그림은 일본의 왕보다도 더 막강한 힘을 갖고 있었던 막부(幕府)의 쇼군을 상징하는 문양이다. 지금도 일본 정부나 국·공립학교를 상징하는 문양으로 사용되고 있으며 일본 화폐의 500엔(¥)과 1전(錢)짜리, 10전짜리 주화에 오동잎이 도안으로 들어 있습니다.

 

img9.gifimg10.gifimg11.gif

 

img12.gif

 

img13.gif

 

  다음으로 비를 좋아하는 이유는 비는 비죠리, 잡는 기능, 비 일광, 칠띠, 쌍피, 동신당, 모두 6개의 막강한 힘을 가지고 있으며 일부 지역에서는 비 10끗을 쌍피로 쓰고 있습니다.

 

 한국에는 12월에 비가 오지 않고 개구리는 동면(冬眠) 중이고 제비는 강남에 가 있는데 12월의 화투그림에는 개구리와 제비와 우산이 그려져 있습니다.

 

 왜 그런 그림을 그렸을까요?

 

 12월의 비 20끗 그림에서 갓을 쓴 사람은 일본의 서예가 오노도후를 그린 것으로, 비가 내리던 어느 날, 오노도후는 글씨공부가 진척되지 않자 아예 붓을 꺾고 방을 나서 답답한 마음에 이리저리 거닐던 중 버드나무 아래서 계속 실패를 거듭하면서도 버드나무 가지에 뛰어 오르려고 애쓰는 개구리를 발견하게 되는데 개구리가 몇 번이고 실패를 거듭하던 끝에, 드디어 나뭇가지 오르기에 성공하는 개구리를 지켜보던 그는 노력의 중요성을 크게 깨닫고, 다시 서예공부를 계속하여 후에 유명한 서예가가 되었다고 하는 일화를 그림으로 그린 것입니다.

 

 또한 비피에 나오는 그림은 아쿠타가와류노스케의 소설제목인 라쇼몽(羅生門)을 그린 것으로, 시체들이 즐비하고 귀신들이 우글거리는 으시시한 라쇼몽과 쏟아지는 빗줄기와 함께 번쩍이는 번개를 형상화한 그림입니다.

 

 화투는 분명 왜색화투입니다.

 

 그래서 우리나라에서 몰아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