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5.gif

왜색화투

 몰아내세

청실홍실 우리화투

인사말

조직표

본부설립배경

왜색화투해설

비와오동의비밀

 화투속의일본어

몰아내세왜색화투동영상

게시판

 

 황민화 정책의 일환으로 당시 조선에 들어왔다

 

 황민화 정책의 일환으로 당시 조선에 들어옴

 꽃들의 싸움으로 해석되는 화투는 16세기경 포르투갈 선원에 의해 일본에 전해진 것이 3-4백년동안의 변화과정을 거치면서 지금과 같은 모양의 화투가 된 것이다.

 일본에서는 화투를 화찰(일명 하나후다)라고도 하는데, 화투는 일제강점기 때 일본에서 부역을 마치고 돌아가는 역부들에게 일제가 한 꽤짝씩 나누어 주면서 당시 조선민들에게 의도적으로 전파했다는(황민화 정책의 일환으로)  설과 부산과 일본 시모노세키를 오가는 선원들에 의해 우리에게 전해져다는 양설이 존재하고 있다.

 일본에서 화투가 들어오기 전까지 당시조선에서는 숫자가 적힌 패를 뽑아 게임하는 방식인 수투(일명 투전)이라는 놀이가 널리 행해지고 있었는데, 화투가 들어오면서 수투가 화투에 밀려 사라지고 그 자리를 화투가 차지하면서 지금까지 고수하고 있다.

 화투가 우리나라에서 차지하는 비중의 정도

 몇년전 한 여론 조사 기관에서 국내 성인들을 대상으로 여가시간에 가장 많이 즐기는 놀이는 무엇인가? 라는 설문조사를 한 적이 있다.

  통계에 의하면 우리나라 사람들 3/2에 달하는 약3800여만명이 화투를 친다고 하니 화투를 브랜드 가치로 환산한다면 아마 수조원은 되지 않을까 싶다.

 그런데, 압도적으로 1위를 차지한 것이 바로 화투(고스톱)게임이라고 한다.

 하지만 일본에서는 일본 인구의 5%정도만 화투를 즐기고 있으며 일본에 화투가 있는지도 모르는 사람도 많다고 한다.